$50 이상 구매 시 전세계 무료 배송
 

반려견이 지나치게 의존적이라는 신호와 이를 돕는 방법

 by james on 18 May 2022 |
댓글 없음
강아지들은 보호자 곁에 있는 것을 좋아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지나치게 의존적일 수 있습니다. 여기 이를 알아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반려견이 지나치게 의존적이라는 신호와 이를 돕는 방법


강아지가 집 안에서 여러분들을 계속 따라다니는 것은 귀엽게 느껴질지 모르지만 때로는 지나친 의존성은 강아지들의 건강한 삶에 방해가 되기도 합니다. 인간과 마찬가지로, 극심한 의존성은 강아지들에게 혼자 있을 때 분리불안과 파괴적인 행동을 하도록 야기할 수 있는 큰 문제입니다.

지나친 의존성은 사람 혹은 동물이 어떤 다른 사람이나 혹은 객체에 지나치게 의존적일 때 발생합니다. 의존성이 강한 강아지들은 아무리 짧은 시간이라도 혼자 남자있게 되면 불안해합니다. 이는 짖거나 울거나, 서성거리거나 집 안의 물건 혹은 가구들을 씹어서 손상시키거나 바닥에 오줌을 싸거나 심지어는 도망을 가버리는 행동들을 야기하게 됩니다. 이러한 행동들은 강아지가 여러분 곁에 없을 때 강아지가 매우 불편해한다는 증상들이며 이는 강아지의 삶의 행복도를 낮추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다행히도 이런 증상을 나타내는 강아지들을 위하여 다음과 같은 방법들을 사용하여 증상을 도울 수 있습니다.

강아지가 혼자 있을 때 더욱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첫번째로, 수의사에게 데려가 진찰을 받아 어떠한 의학적인 이유로인해 이러한 증상을 발생시키는 것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의학적인 이유들을 모두 제거한 이후에는 강아지가 혼자 있는 시간들을 점차 늘려가는 훈련을 함으로써 행동을 조절시킬 수 있습니다. 시장이나 은행 등을 강아지 없이 갔다옴으로써 강아지가 혼자 있는 시간을 갖게 할 수 있습니다. 이 때 강아지에게 작별인사를 하거나 돌아왔을 때 크게 반겨주는 등의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세요. 이러한 행동은 강아지가 혼자 있게 되는 시간을 큰 이벤트나 극적인 상황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므로 오히려 좋지 않은 효과를 불러올 수 있습니다. 그 대신 조용하고 아무렇지 않게 밖에 나갔다 옴으로써 혼자 있게 되는 시간이 평상시처럼 특별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또한 분리불안을 극복하는 다른 방법으로 육체적이나 정신적인 자극이 될 수 있는 활동들을 하는 것입니다. 규칙적인 운동이나 놀이시간이나 상호작용이 가능한 장난감을 사용해 놀아주는 것으로 가능합니다. 이는 강아지가 집에 있는 동안 축적된 에너지를 발산시켜주고 혼자 있게 될 때 주의를 분산시켜주는데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는 강아지가 혼자 있게 됐을 때 가구들을 망가뜨리는데 쓰일 에너지를 다른 곳으로 이동시켜주는 역할을 하며, 놀이시간을 통해 강아지의 마음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환시킬 수 있습니다. 만약 강아지가 불안적인 행동들을 내재화 시킨 상황이라면, 예를 들어 혼자 있게 될 때 집 열쇠를 물고 돌아다니는 등의 행동들을 하고 있다면, 여러분은 집 열쇠를 밖에 나가지 않는 상황에서도 들고 돌아다니는 등의 행동을 함으로써 불안 행동들을 안화시켜줄 수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의 강아지가 극도의 분리불안을 갖고 있는 상황이라면 강아지 행동 교정 전문가에게 부탁해 강아지의 행동을 훈련시키는 방법도 있습니다. 반복훈련이 중요합니다. 따라서 인내심을 가지고 여러분의 강아지가 분리불안과 의존성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여러분의 강아지의 건강한 삶과 유대감을 위하여 이러한 노력은 투자할만 합니다.

댓글0

댓글 달기

*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메일 주소는 게시되지 않습니다.
올바른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십시오.
*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Image Verification
'보안 코드를 입력하십시오.